이춘재(64회/총동문회 부회장. 전)미래포럼회 회장)

작성자: 관리자님    작성일시: 작성일2020-04-27 13:13:30    조회: 149회    댓글: 0

독립유공자 후손 빈곤 대물림 막아주는 게 우리사회 책임

 

4fdb0f0e03bee0f65a46c6105ac7ecfd_1587960775_7399.jpg
 이춘재(64회/총동문회 부회장. 전)미래포럼회 회장)  



15년째 장학사업 이춘재 흥사단 독립유공자 후손돕기본부 대표

독립운동가 후손 30%가 극빈층
고졸이하 학력도 절반 훨씬넘어

정부는 후손 실태조차 파악못해
그나마 시민 소액 후원금으로
600여명에 54000만원 지급

 

오늘의 대한민국은 일제강점기에 온갖 탄압과 고문에도 조국 광복을 위해 모든 것을 헌신한 독립운동가들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우리를 위해 목숨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후손을 예우해주는 것이 우리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는 일이며, 이제 우리가 그들을 지켜줘야 할 차례입니다.”

15년째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을 하고 있는 흥사단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본부 이춘재(67·사진) 상임대표는 독립유공자 후손의 상당수가 경제적으로 매우 어렵게 살고 있다빈곤의 대물림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을 바로잡는 것이 국가와 우리 사회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독립운동가 후손 3대인 이 대표는 정부는 독립유공자 후손들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2015년 한 언론사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독립운동가 후손의 75%가 월 소득 200만 원 미만이고, 그중 30%100만 원도 안 되는 극빈층에 속한다. 경제적 어려움은 교육 수준으로 이어져 후손 70%가 고졸 이하의 학력이다. ‘친일을 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있듯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치부다.

독립운동가 약 15만 명 가운데 정부로부터 공적을 인정받은 후손은 10%뿐이다. 그는 나머지 135000여 명은 독립운동 공적을 인정도 못 받고 힘들게 살다가 세상을 떠난다며 이들의 명예회복을 촉구했다. 특히 독립운동 공적을 후손들이 입증해야 인정해 주는 현 제도를 설명할 땐 목소리를 높였다. “23대가 대부분 70대 이상 고령인데 공적 입증을 어떻게 하냐며 입증 자료를 찾는다는 게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며, 끝내 포기하고 국가에 대한 원망과 상처만 남는다고 했다. ‘독립운동공적발굴조사위원회와 같은 기구를 만들어 전문가들이 기록을 찾아줘야 한다는 얘기다. 이 대표는 장학금을 받는 학생들 가운데 일부는 독립운동가 후손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하는데, 오히려 주위 사람들에게 장학금 받는 사실을 숨기는 게 가슴 아프다고 했다. 가난하게 살고 있기 때문에 장학금 받는 것을 부끄러워한다는 것이다.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 운동은 광복 60주년인 2005년부터 시작했다. 지난해까지 600여 명에게 총 29, 53900여 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중국 상하이(上海)임시정부와 동북 3성 독립운동유적지 탐방, 미래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캠프 등도 운영하고 있다. 장학금 사업은 시민의 소액 후원금으로 이뤄지고 있다. 한편, 오는 520일까지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2020년 장학생을 모집한다. 고등학생 각 100만 원, 대학생 각 200만 원 등 50명에게 총 6000만 원이 지급된다.